운전자가이드/운전자 상식

교통사고 발생 시 올바른 초기 대처법

 

 

안녕하세요~ 내차사랑 블로그의 인디:D입니다
요즘 날씨가 더워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있는데요. 이럴 때 교통사고까지 발생한다면 스트레스가 정말 크겠죠? 변수가 많은 만큼 초기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피해 정도가 달라지는데요. 교통사고 발생 시 올바른 초기 대응법을 인디:D가 알려 드립니다!

 

 

 

1. 피해 확인 후 2차사고 방지

 

 

 

 

누구나 교통사고가 발생 후 침착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당황스러워도 사고가 났다면 일단 차를 세우고 사고를 확인하는 것이 급선무라는 걸 잊지 말아야 합니다. 가장 먼저 비상 깜빡이를 켜고 안전삼각대를 설치해서 2차 사고를 방지해야 합니다. 하지만 고속도로라면 빠르게 지나는 차들을 피해 가드레일 밖으로 피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그 후, 다친 사람은 없는지, 차량의 파손 정도는 어떤지 살펴본 후 즉시 신고를 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심하게 다치지 않은 경우라면 최대한 빨리 112에 신고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친 사람이 있다면 119에도 신고하고, 응급조치를 시도하며, 나머지 사람들은 안전지대로 이동해야 합니다. 
 

 

 

2. 다각도 사진 촬영과 목격자 확보

 

 

 

 

안전조치가 끝난 후에는 사고처리를 위해 현장을 꼼꼼하게 기록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휴대전화를 이용해 사고 현장의 양옆, 앞뒤, 교통의 흐름까지 다양한 각도로 사진을 찍어두는 것이 좋습니다. 사고 정황을 파악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되기 때문인데요. 특히 차량의 진행 방향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핸들 각도와 타이어 각도 등을 꼼꼼히 사진으로 담아두는 것을 추천합니다. 연락처를 받아두거나 차량 번호를 기억하고 목격자를 확보하는 것도 좋습니다.

 

 

 

3. 현장을 보존하라!

 

 

 

 

 

교통사고는 일이 커지면 피해 규모도 크고 민사, 형사, 행정관계까지 얽히고설키기 마련인데요. 그래서 초기 대응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여러 변수에 의해 의도치 않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어 현장 보존은 더없이 중요합니다. 일단 경찰에는 무조건 신고를 해야 사후에 불필요한 다툼을 막을 수 있고, 자칫 뺑소니로 몰려 곤란한 상황에 처하지 않을 수 있으니 신고 후에 경찰이 오기 전까지 반드시 현장을 보존해야 하는데요. 당황해서 견인차를 먼저 부르면, 현장이 고스란히 날아갈 수 있다는 점 알아두셔야 합니다. 교통사고의 잘잘못을 가릴 때 현장 상황이 가장 중점적으로 고려됩니다. 신고를 받고 도착한 경찰이 사고 기본 조사를 할 때 작성된 수사 기록은 증거로 남아 뒤바꾸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현장 상황을 훼손할 수 있는 요소들을 철저히 배제해야 합니다.

 

 

 

4. 보험 처리 및 사고 처리

 

 

 

 

이후 보험사에 연락해 침착하게 사고 경위와 차량 번호, 사고 시각, 사고 장소 등 자세한 내용을 알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교통사고는 보험 처리와 밀접한 관련이 있고, 부당한 보상 책임을 막기 위해 필요한 절차입니다. 따라서 가벼운 사고라도 상대방의 신분증을 확인하고 연락처나 명함을 받아 놓는 것이 중요하고요. 또 교통사고 사실확인서를 받아 이후에 불거질 분쟁을 막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인명피해가 발생했을 때는 피해자와 병원에 함께 동행 해 진술서를 작성해야 합니다. 피해자가 동행을 거부하더라고 경찰 신고를 통해 사고 처리를 하려고 노력한 것을 증명해야 뺑소니 오해를 받지 않을 수 있죠. 

 

 

 


오늘은 인디:D와 함께 교통사고 초기대응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휴가철을 맞아 교통사고 예방에 더욱 유념해주시면서 오늘도 안전운전하시기 바랍니다!

 

 

 

 

 

 

1 ··· 124 125 126 127 128 129 130 131 132 ··· 15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