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가이드/운전자 상식

'변경된 지정차로제 간소화' 잘 지키고 계신가요?



안녕하세요. DB손해보험 내차사랑 블로그의 인디:D입니다.

지난 6월 19일부터 시행된 고속도로 지정차로제 간소화, 잘 지키고 계신가요? 운전자들이 더 잘 지킬 수 있도록 간소화된 교통법규에 대한 호응이 높은데요. 더 빠르고 안전한 도로 환경을 위해 꼭 기억해야 할 왼쪽, 오른쪽! 인디:D가 지정차로제 간소화의 주요 내용을 알려 드릴게요~




지정차로제란?





지정차로제란 도로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교통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차량의 제원과 성능에 따라 차로별 통행 가능 차종을 지정한 제도입니다. 고속도로뿐만 아니라 일반도로에도 지정차로제가 적용되죠.


기존의 지정차로제는 차로별 주행 가능 차량이 복잡해서 운전자가 그 내용을 알기가 어렵고, 준수하기도 힘들었습니다. 또한, 고속도로에서 차량 정체가 되어도 1차로를 추월차로로 비워두어야 했기 때문에 오히려 차량 통행이 원활하지 못했던 점이 있었는데요, 이를 해결하기 위해 6월 19일, 간소화된 지정차로제가 시행되었습니다.




지정차로제 간소화 주요 내용


✔ 기존에 차로별로 차량을 구분하던 것에서 왼쪽과 오른쪽차로만으로 구분 

✔ 대형차 및 저속차량은 오른쪽차로를 이용할 것 

✔ 교통정체로 시속 80km미만 속도일 때는 1차로(추월차선)으로 주행 가능 





지난 6월 19일, 드디어 지정차로제 간소화가 첫 시행되었습니다. 기존 지정차로제를 간소화해 복잡하고 효율성이 낮았던 문제점을 대폭 개선했죠. 


간소화된 고속도로 지정차로제는 왼쪽과 오른쪽 차로만 구분할 수 있도록 변경되었습니다. 여기서 왼쪽 차로는 1차로에 가까운 차로로, 차로가 홀수라면 가운데 차로가 오른쪽 차로가 됩니다. 예를 들어 편도 2차로는 1차로가 왼쪽차로, 2차로가 오른쪽차로가 됩니다. 





왼쪽 차로에는 승용차와 경형·소형·중형 승합자동차가 통행할 수 있으며, 오른쪽 차로에는 대형 승합, 화물, 특수, 건설, 이륜, 원동기장치자전거가 통행할 수 있습니다. 자전거나 우마차와 같은 최하위차는 종전과 같이 오른쪽 절반 이하만 점유가 가능합니다.


오른쪽 차로로 달리는 차량은 이전처럼 고속도로 정체로 시속 80㎞ 미만으로 주행할 때만 1차로까지 주행 가능합니다. 이륜차는 오른쪽 두 개 차로만 이용할 수 있는데, 유턴이나 좌회전 시에는 상위차로를 이용해 달릴 수 있습니다. 쉽게 말해 왼쪽 차로는 일반 차량이, 오른쪽 차로는 대형차 및 저속차량이 이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위반 시 처벌 방법





그렇다면, 고속도로 지정차로제를 위반할 경우 어떤 일이 생기게 될까요?

지정차로제 위반 시 일반도로의 경우에는 3만 원, 고속도로는 승용차와 4t 이하 화물차에 4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특히 승합차와 4t 이상 화물차는 5만 원의 과태료를 내야 하는데요. 벌점 10점까지 더해지니 더욱 주의해야 합니다. 


차선위반 단속카메라를 통한 적발이나 블랙박스를 통한 신고도 이루어지기 때문에 이에 따른 과태료 부과를 예방하려면 반드시 간소화된 지정차로제 내용을 숙지하고, 교통법규를 준수하기를 바랍니다.




오늘은 인디:D가 빠르고 안전한 고속도로 환경을 위해 간소화된 지정차로제에 대해 알려드렸는데요.

이제부터라도 꼭 알아두시고 함께 지켜 주시기 바랍니다!

 




1 ··· 66 67 68 69 70 71 72 73 74 ··· 1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