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내차사랑 블로그의 인디:D입니다. 


평소 자동차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으신 분들에게는 ‘내부 실내공기’가 매우 중요합니다. 밀폐된 공간에서 실내공기는 탑승자의 호흡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인데요. 국토교통부는 지난 29일, 현대 / 기아 / 르노삼성 / 한국지엠이 2015년 7월부터 2016년 6월까지 국내에서 제작/판매한 차량 6종에 대한 실내공기 질을 조사했습니다.


다행히 검사한 6개 차종 모두가 관리 기준을 충족했는데요. 이번 조사대상인 차량은 현대 아반떼, 아이오닉, 기아 K7, 스포티지, 르노삼성 SM6, 쉐보레 스파크 등입니다.


과연 어떤 물질을 측정했으며 6종의 차량은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가 나왔는지 인디:D와 함께 살펴볼까요? 




자동차 순위 – 실내 공기 질 측정 결과는? 



 

국토교통부에서는 6개의 차종에 대해 벤젠, 폼 알데하이드, 톨루엔, 에틸벤젠, 스티렌, 자일렌, 아크롤레인 등 7가지의 물질이 실내공기 질 권고 기준을 만족시키는지에 대해 평가했습니다. 


결과가 어떻게 나왔는지 조사 결과를 먼저 살펴볼까요? 


  


( 자료 출처 : 국토교통부 )



단위 : 세제곱미터 당 마이크로그램(㎍/㎥)



결과를 살펴보면 실내공기 질 측정에서는 르노삼성의 SM6가 가장 깨끗했습니다. 하지만 SM6 이외의 차량들도 유해물질이 권고 기준 이하로 나타나 실내공기가 대체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만일 유해물질이 기준치 이상을 넘어가게 되면 인체에 미치는 악영향은 심각한데요. 먼저 벤젠은 인체 유입허용 농도가 10ppm으로 이 이상을 초과할 경우 피로와 두통, 식용부진 등의 증상을 유발합니다. 기준치 이상인 150ppm에서 1시간 이상 노출될 경우에는 호흡기질환으로 죽음에 이를 수도 있을 만큼 위험성이 매우 큽니다. 벤젠에 대한 검사결과에서는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이 0.5㎍/㎥으로 가장 적게 나왔습니다. 


다음은 포름알데히드 입니다. 포름알데히드는 자극적인 강한 향을 가지고 있는 무색 기체로 피부점막에 손상을 일으키고, 염증을 일으킵니다. 더 심해질 경우 두통, 기억력 상실, 위의 손상, 심리적 불안감 등의 증상이 동반됩니다. 만일 0.2ppm(210㎍/㎥)을 초과하면 눈이 따갑기 시작하고, 30ppm이상의 농도에 노출되면 질병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를 더 넘어 100ppm이 넘는 농도에서 1분 이상 노출될 경우에는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심각한 상태가 되는데요. 포름알데히드 측정에서는 쉐보레의 스파크의 농도가 가장 낮았습니다. 


다음은 톨루엔입니다. 톨루엔은 중추신경계를 자극하여 신경 계통에 악영향을 미치는데요. 오랫동안 노출될 경우에는 신체 떨림, 구토, 혈뇨증 등의 질병이 발생합니다. 톨루엔 측정에서는 SM6가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에틸벤젠 농도측정에서는 한국지엠의 스파크가 가장 적게 나왔는데요. 에틸벤젠은 폐와 중추신경계에 영향을 미치는 물질로, 고농도로 흡입할 경우에는 내장 기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물질입니다. 


스틸렌은 눈과 피부, 호흡기에 자극을 주는 물질로 고농도 혹은 장기적으로 노출되면 에틸벤젠과 마찬가지로 중추신경계에 악영향을 미칩니다. 스틸렌 농도 측정에서는 SM6가 15.9㎍/㎥로 가장 높게 나왔습니다. 

자일렌은 두통과 구토를 유발하고, 기억력 저하 등 뇌에 영향을 미칩니다. 다행히 6개 차종 모두가 기준치인 0.2ppm (870㎍/㎥) 보다 낮게 나와 안전한 것으로 조사되었는데요. 이 중 스파크가 가장 적었습니다. 




 

이처럼 7가지의 물질 검출 조사에서 모든 차량이 양호한 결과를 받았는데요. 국내에서 생산되는 자동차는 지난 2011년 일부 차종에서 톨루엔 권고 기준치를 초과한 이후 2012년부터 지금까지 꾸준한 관리/감독을 통해 기준치 이하를 받는 등 양호한 결과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신규 제작된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은 실내 내장재에 사용되는 소재 및 접착제 등에서 발생하는 물질로, 제작 후 3~4개월 정도가 지나면 서서히 자연적으로 감소합니다. 하지만 그 전에는 잦은 환기와 관리를 통해 유해물질을 밖으로 배출시켜 실내공기의 청결을 유지해야 하는데요. 

지금부터 실내공기를 깨끗하게 하기 위한 관리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자동차 순위 – 청결한 실내공기를 위한 관리법

 



1) 신차 구입 후 – 비닐 제거 후 환기시키기 


신차를 구매한 경우에는 초기에 잦은 ‘환기’가 매우 중요합니다. 특히 자동차를 구입한 다음 청결 유지를 위해 시트에 덮여있는 비닐을 뜯지 않는 분들이 있는데요. 이는 탑승자 호흡기에 매우 해로운 행위입니다. 내부에서 분출되는 독성물질이 비닐에 덮여 외부에 빠져나가지 못하고 내부에 머물기 때문에, 구입한 다음에는 바로 비닐을 제거한 뒤 환기를 시켜 독성물질을 배출시켜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환기방법 – 마주보는 창문 열기 


환기 시키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창문’만 열어주면 되는데요. 한쪽 창문만 여는 것이 아닌, 마주보는 차량을 모두 열어 내부 공기가 외부와 순환될 수 있도록 해줘야 합니다. 환기는 차량 탑승 전과 탑승 후에 한 번씩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환기방법 – 주차시켰던 차량을 탑승할 경우에는 꼭 창문 열기 



 

요즘 같이 추운 날에는, 주차된 차량에 탑승한 뒤 바로 히터를 켜는 경우가 많은데요. 히터를 켤 경우에는 반드시 창문을 열어야 합니다. 모든 문을 닫고 주차한 차량에서는 벤젠 함유량이 400~500mg 가까이 발생하는데요. 실내 허용치는 1/10인 50mg이기 때문에 창문을 열지 않고 히터바람을 마시면 호흡기에 벤젠 독소가 스며들게 됩니다. 벤젠 독소는 백혈구를 감소시키고, 암을 유발하기 때문에 반드시 환기시켜야 합니다. 



환기방법 – 배기가스가 많은 도로에서는 창문 닫기 


주행 중 정기적인 환기는 실내공기를 청결하게 유지시키는데 도움을 주지만, 출/퇴근 시간처럼 도로에 자동차로 꽉 차 있는 경우에는 자동차에서 나오는 배기가스가 외부에 넘쳐나기 때문에 창문을 닫는 것이 좋습니다. 이와 같은 이유로 터널에서는 꼭 창문을 닫으시길 바랍니다. 




2) 에어컨/히터 필터 교체하기 



 

히터에서 이상한 냄새가 난다면 바로 필터를 청소해주시거나 교체해주셔야 합니다. 필터는 외부에서 유입되는 유해물질을 걸러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오염이 되면 교체해주어야 하는 ‘소모품’입니다. 물론 교체한 지 얼마 안되었을 때는 청소를 해주시는 것이 좋고, 청소를 했음에도 냄새가 날 경우에는 교체해주셔야 합니다. 


자동차 제조사에서는 보통 1만 ~ 1만 5,000km 혹은 6개월 정도가 교환주기라고 설명하지만, 도심에서는 자동차가 많음과 동시에 배기가스와 매연이 많아 교환주기가 짧습니다. 따라서 3~4개월 마다 점검을 통해 교체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대부분의 운전자분들이 냄새로 교환주기 여부를 결정하는데요. 물론 냄새가 나면 교환할 시기가 되었다는 뜻이나, 오염이 되었음에도 냄새가 나지 않는 경우도 있으므로 직접 필터 위치를 확인하셔서 직접 확인해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3) 정기적으로 실내 청소하기 


물론 자동차 내장재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도 있으나, 외부로부터 들어온 각종 먼지, 쓰레기, 미세먼지로 인해서도 실내공기가 탁해지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외부청소 및 실내청소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실내 청소방법은 기존 포스팅에서 소개해드렸는데요. 


‘자동차 실내 세차 방법 총정리’ (http://www.driveind.com/945) 와 ‘자동차 에어컨 관리법 및 필터 

교체방법’ (http://www.driveind.com/1076) 콘텐츠를 참고해주시길 바랍니다. 


오늘 인디:D가 준비한 소식은 여기까지입니다. 인디:D는 다음에 더 유익하고 도움되는 정보를 

가지고 찾아오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동부화재 In: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