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내차사랑 블로그의 인디:D입니다. 


충전시간 소요, 충전소 부족, 비싼 가격 등으로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었던 전기차가 2017년에는 전망이 밝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우선 정부와 지자체가 나서서 전기차 상용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시도하고 있는데요.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확대하고,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최근 반등하고 있는 국제 유가가 호재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인디:D와 함께 전기차 충전소 보급 확대와 전기차 상용화를 위한 노력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2017년, 전기차 전망이 밝은 이유 


1) 국제유가 반등세 



  

먼저 전기차의 내년 전망을 살펴보겠습니다.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1만 대 보급’의 목표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실제 전기차 보급완료 건수를 계산해보면 약 5,000대에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나타나는데요. 2016년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목표치 달성은 거의 불가능한 상태입니다. 


전기차 보급이 어려웠던 이유에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요. 그 중 하나가 ‘국제 유가의 하락’이었습니다.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었던 2011~2013년에는 기름값이 오르면서 내연기관차량의 연료비 부담이 가중되었습니다. 이후 기름값이 떨어지면서 전기차는 외면 받아왔는데요. 하지만 최근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보이면서 내연기관차량과 경쟁관계에 있는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근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석유 생산량 감산 타결 이후 국제 유가는 50달러를 넘어섰고, 브렌트유는 55달러까지 치솟아 16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계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이러한 상승세가 지속될 경우 내연기관차량의 연료비 부담은 가중되고, 부담되는 연료비로 인해 상대적으로 수혜를 보는 것은 ‘전기차’가 될 것입니다. 



2) 환경부 – 렌터카업체, 업무협약 체결   



 

지난 달 15일, 환경부는 2017년 국내 친환경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 및 시장 활성화를 위해 렌터카업체 4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현대캐피탈, AJ렌터카, 롯데렌탈, SK넥트웍스 등이 참여했으며, 2017년까지 연간 6,000대 이상의 전기차 보급을 위해 렌트/리스 상품을 개발하고 홍보할 계획입니다. 더불어 환경부는 자동차대여업체에 제공할 보조금과 충전소 설치 지원금을 확보하고 렌탈업체가 개발한 상품이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홍보하는 역할을 담당하는데요. 이처럼 정부부처와 기업체의 협업으로 인해 소비자들은 전기차를 빌려 탈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었고, 이는 궁극적으로 전기차에 대한 인식제고와 인지도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3) 산업통산자원부 – 전기차 촉진 법률 개정


 

 

지난 6월, 산업통산자원부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을 개정했습니다. 개정안에 따르면 공공기관에서 업무용 자동차를 구매할 경우, 절반 이상을 환경친화적자동차로 구매하도록 명시하고 있으며, 환경친화적자동차의 80% 이상을 전기차 또는 수소차로 구매해야 합니다. 더불어 공공건물 / 공공주택 / 지자체장이 설치한 주차장에는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소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여기서 환경친화적 자동차란 전기차, 수소연료연지차, 하이브리드차 등 기존 내연기관차보다 대기오염물질과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적으면서, 연비가 우수한 차량을 말합니다. 이처럼 공공기관이 먼저 나서서 전기차를 포함한 환경친화적자동차를 적극 애용하는 것은 결국엔 공공에서 민간으로 확대해나가겠다는 의도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4) 전기차 충전소 설치 확대 & 보조금 지원 



 

전기차의 친환경적인 측면은 긍정적인 요소로 평가 받고 있으나, 동급 차량보다 비싼 금액, 충전소 인프라 부족, 충전시간 소요 등을 고려했을 때 경제성과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부정적인 부분도 존재했습니다. 


이에 정부는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 및 확대하는 동시에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제시했습니다. 전기차 구매보조금은 ‘자동차관리법’과 ‘대기환경보전법’등에 따라 자동차 관련 인증을 완료한 차량 중 ‘전기자동차 보급대상 평가에 관한 규정’의 평가항목과 기준을 충족한 차량에 대한 구매보조금을 말합니다. 


전기차를 구매할 때 현재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차종은 7종인데요. 가격은 기아자동차의 레이 EV가 3,500만원 / 쏘울 EV가 4,000만원 / 한국GM의 스파카 EV가 3,840만원 / 르노삼성 SM3 Z.E가 3,990만원 /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이 4,000만원 / BMW i3가 5,710만원 / 닛산 리프가 4,340만원으로, 보조금 1,500만원을 빼면 약 2천 ~4천만원 선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구매보조금에 따라 전기차 구매가 증가하면, 충전할 수 있는 충전소도 설치되어야 하겠죠? 대구시는 지난달 ‘전기자동차 보급 촉진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시행에 들어갔는데요. 조례 안을 살펴보면 500가구 이상 아파트나 기숙사, 주차단위구획이 100면이 넘는 공공건물, 공중이용시설은 주차단위구획 총수를 100으로 나눈 수 이상으로 충전소를 갖춰야 합니다. 조례 시행 이후 건축 허가를 받거나 신고한 건물, 사업계획승인을 받은 공공주택의 경우 주차단위구획이 100면이 넘으면 급속충전시설 1기 이상을 설치해야 하며, 공영주차장은 주차단위구획 총수를 200으로 나눈 수 이상으로 설치, 급속충전시설을 50%이상 갖추도록 되어있습니다.


이보다 더 공격적인 곳이 제주특별자치도인데요. 제주도는 2030년까지 모든 도내 운행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으며, 전기차를 보급하고 확대하기 위해 ‘제주특별자치도 전기자동차 보급 촉진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작년 8월에 공표했습니다. 


전기차를 상용화 하려는 이유는 ‘환경’적인 부분도 있지만 이를 통한 ‘일자리창출’의 목적도 있는데요. 정부와 지자체의 노력이 결실을 맺어 ‘환경적인 부분’과 ‘일자리 창출’등 목표로 했던 모든 결실이 맺어지기를 기대해봅니다. 


오늘 인디:D가 준비한 소식은 여기까지 입니다. 전기차 구매여부를 고민하고 계신 분들은 오늘 포스팅을 참고해주시길 바라며, 인디:D는 다음에 새로운 소식과 정보를 가지고 찾아오겠습니다~: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B손해보험 In:D

댓글을 달아 주세요